본문

KDI연구

KDI연구원들이 각 분야의 전문보고서를 제공합니다.

산업조직

연구보고서

채권자 손실부담형 은행정리체제의 실행 가능성과 정책적 시사점

페이스북
커버이미지
  • 저자 황순주(黃淳珠)
  • 발행일 2016/10/31
  • 시리즈 번호 2016-03
원문보기
요약 부실은행을 되살리기 위해 주로 시행되던 베일아웃(bail-out)은 이해당사자인 주주나 채권자가 아닌 납세자에게 비용을 전가함에 따라 재정건전성을 약화시키고 은행의 도덕적 해이를 초래한다. 2008~09년 글로벌 금융위기는 기존의 베일아웃 체제를 반성하고 새로이 베일인(bail-in) 체제를 출범시키는 계기가 된바, G20, EU를 비롯한 국제사회는 당시 베일아웃 조치를 통해 가중되던 재정위기와 금융시스템의 불안을 방지하기 위해 납세자가 아니라 채권자(주주 포함)가 손실을 부담하는 방식으로 부실은행을 정리하는, 이른바 베일인(bail-in) 체제를 도입하였다. 베일인 체제는 (1) 납세자의 부담을 경감시켜 재정을 건전화하고, (2) 이해당사자의 도덕적 해이 문제를 완화하여 금융시스템의 체질을 강화하는 효과가 기대된다.

그런데 최근의 사례들은 베일인의 실행 가능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2016년 7월 이탈리아 은행들의 부실채권 문제가 심화되면서, 이탈리아 정부는 이미 행정명령형 베일인 체제를 구축했음에도 불구하고 베일아웃을 시도하였다. EU 집행위원회는 베일인 원칙에 위배된다는 이유로 베일아웃을 금지했다. 또한 코코본드의 주요 발행국인 우리나라(발행횟수 기준 전 세계 3위, 발행금액 기준 12위)에서는 증권사 애널리스트들이 위기 발생 시 정부가 공적자금을 지원하여 코코본드의 베일인을 막을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이상의 사례에서 베일인의 실행 가능성을 저해하는 요인으로는 정부가 지원할 것이라는 투자자들의 기대, 채권자에 대한 정부의 정치적 부담, 베일인 조치에 따른 시장혼란 등이 지목되었다.

본 연구는 이론 및 실증 분석을 통해 투자자들의 기대, 채권자에 대한 정부의 정치적 비용, 베일인 조치에 따른 시장혼란비용이 어떠한 상호작용을 통해 베일인의 실행 가능성에 영향을 미치는지 분석하였다. 또한 예금자우선변제제도, 정리의향서제도, 코코본드의 발동형태 등 다양한 정책수단과 실행 가능성 간의 관계를 분석, 논증하였다. 분석 결과, 정리의향서제도, 정리기금제도 등 사전 정리정책의 효과적인 수립, 예금자우선변제제도의 도입, 코코본드의 발동요건으로 정부발동형보다는 자동발동형을 선택하는 것이 베일인의 실행 가능성을 제고함을 밝혔다. 본 연구의 분석 및 논의 결과가 향후 우리나라에서 베일인 제도를 도입, 운영할 때 유용한 참고자료로 사용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
판매정보
형태
인쇄물
분량/크기
186 PAGE
판매 가격
도서회원 가격

도서회원으로 로그인하시면 도서 할인 혜택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구매하기
관련자료 이 내용과 직접적으로 관련이 있는 자료입니다.
같은 주제 자료 이 내용과 같은 주제를 다루고 있는 자료입니다.

가입하신 이동통신사의 요금제에 따라
데이터 요금이 과다하게 부가될 수 있습니다.

파일을 다운로드하시겠습니까?
KDI 연구 카테고리
상세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