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간제 근로의 고용기간 제한에 관한 실증연구 - KDI 한국개발연구원 - 연구 - 보고서
본문 바로가기

KDI 한국개발연구원

KDI 한국개발연구원

SITEMAP

연구보고서 기간제 근로의 고용기간 제한에 관한 실증연구 2016.12.31

표지

Series No. 2016-12

연구보고서 기간제 근로의 고용기간 제한에 관한 실증연구 #노동 일반(기타)

2016.12.31

  • KDI
    박우람
  • 프로필
    박윤수 연구위원
  • KDI
    김세익
국문요약
본 보고서는 기간제 문제에 관한 독립적이면서 상호 연관된 세 개의 연구로 구성되어 있다. 2007년 7월 기간제 근로의 사용기간을 최대 2년으로 제한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기간제 및 단시간 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이하 기간제법)이 시행된 이래 기간제법을 둘러싼 논란은 현재까지 지속되고 있다. 논란의 핵심은 2년으로 제한되어 있는 기간제 근로의 사용기간을 연장해야 하는지의 여부이다. 사용기간 연장안의 논거는 크게 두 가지이다. 첫째는 2년의 사용기간 제한으로 인해 불필요한 실업이 발생하고 있다는 점이고, 둘째는 사용기간을 연장하면 정규직 전환이 오히려 촉진될 것이라는 점이다. 제1장과 제2장에서는 이러한 주장의 타당성을 실증적으로 검증하고자 하였다. 제3장에서는 중요한 주제임에도 선행연구에서 다루지 않은 기간제법의 후생효과를 추정하였다. 각 장의 세부 내용을 요약하면 아래와 같다.

제1장에서는 대표성을 띠는 기간제 근로자 집단을 근속기간에 따라 세밀히 추적하며 노동이동(이직)과 고용형태 변화(정규직 전환)의 동태적 특징을 살펴보았다. 분석 결과, 근속 2년 시점에 이직률이 증가하지만 그 정도는 사업체의 특성에 따라 매우 이질적이라는 사실을 확인하였다. 근속 2년 시점을 전후하여 이직이 급증하는 경향은 종사자 100인 이상 사업체에서 가장 뚜렷하게 나타났고, 민간부문보다는 공공부문에서, 제조업보다는 비제조업에서, 유노조 사업장보다는 무노조 사업장에서 이러한 경향이 보다 분명하게 관찰되었다. 이러한 결과는 기간제법의 잠재적 부작용은 특정 부문, 특히 대규모 사업체에 집중되는 문제라는 점을 보여준다. 한편, 기간제 근로자 중 명확히 정규직으로 전환된 경우는 근속 2년 시점까지 누적하여 약 3.7%로 미미하였고, 2년 이상 근속하여 기간제법에 의거 ‘기간의 정함이 없는 근로자’로 간주된 경우에도 정규 근로의 일반적인 특징인 교육 및 훈련 참여 가능성이 개선되는 경향은 발견되지 않았다. 또한 월평균 급여, 퇴직금 설정 및 고용보험 가입 준수 여부 등으로 측정된 근로조건 또한 개선되는 경향을 찾아볼 수 없었다. 이러한 결과는 우리나라 노동시장에서 기간제는 정규직과 상당히 분절된 형태로 사용되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제2장에서는 기간제 근로의 사용기간을 현행 2년에서 4년으로 연장할 경우 기업이 어떻게 반응할 것인지를 간단한 설문조사를 이용하여 예상해 보고자 하였다. 본 연구에서 수행한 설문조사는 종사자 50인 이상 사업체 1,000곳의 최고경영자를 대상으로 기간제 근로의 사용기간이 2년인 경우와 4년인 경우를 상정하고, 각각의 경우에 인사관리를 어떻게 할 것인지를 가상적으로 질문하는 방식으로 실시하였다. 가상적인 질문에 대한 응답은 현실에서의 의사결정과 괴리될 가능성이 높으므로 응답 결과의 절대적인 수치 그 자체보다는 다양한 특성의 사업체들이 동일한 질문에 어떻게 응답하는지를 비교하는 데 보다 초점을 맞추었다. 분석 결과, 기간제 근로의 정규직 전환율은 각 기업이 처한 노사관계에 따라 상당히 이질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간제의 사용기간이 2년이건 4년이건 상관없이 노사관계가 경직적인 기업일수록 사용기간이 만료된 기간제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을 꺼리고 해고를 보다 많이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만약 기간제의 사용기간이 4년으로 연장되더라도 90%의 사업체는 정규직 전환율에 별다른 차이가 없을 것이라고 응답하였으나, 노사관계가 경직적인 기업들을 중심으로 정규직 전환율이 증가될 수 있는 가능성도 함께 확인하였다. 이러한 결과는 노사관계가 경직적인 기업일수록 현행 기간제법의 사용기간 2년 제한 규정에 보다 부담을 느끼고 4년 연장안에 반응할 가능성이 높다는 점을 시사한다.

끝으로 제3장에서는 기간제법의 가장 중요한 취지임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실증적으로 검증되지 않았던 기간제법의 후생효과를 분석한다. 한국노동패널을 이용하여 기간제법으로 인해 무기계약직으로 전환된 기간제 근로자들의 후생 변화를 분석한 결과, 무기계약직으로 전환된 근로자들은 전환 이전에 비해 주관적 고용안정성 및 건강상태가 향상되었다는 점을 발견하였다. 반면, 흡연, 음주 및 운동 등 건강에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줄 수 있는 행위 및 임금과 근로시간 등 객관적 근로조건은 무기계약직 전환 이후에도 별다른 변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기간제법이 근로자의 객관적인 근로조건을 개선하는 데는 기여하지 못하였을지라도 적어도 근로자의 주관적인 후생 수준을 개선하는 데는 어느 정도 기여하고 있음을 시사한다.
영문요약
This study examines the effect of regulation on the use of fixed-term contract workers on various outcome. In particular, the “Act on the Protection on Fixed Term and Part-time Workers,” in 2007, limited the maximum duration of fixed-term contract to two years.

In the first chapter, we explore how the fixed-term contract workers’ probability of being converted to regular workers or leaving the current employer changes with tenure. We find that the probability of being separated with current employer increases right before the maximum duration of a fixed-term contract. However, there is a heterogeneity in the increase across the size of the establishments and sector. In particular, we find a larger increase the probability in establishment with more than 100 workers, establishment with labor union, and in public and manufacturing sector. The results thus suggest that the potential negative impact of the regulation would be concentrated in the larger firms. Furthermore, we find that fixed-term contract workers’ cumulative probability of conversion to regular workers during the two years of tenure is small―only 3.7%. Moreover, although they are automatically regarded as “indefinite contract workers” by the law after two years of tenure, the improvements on training, severance pay and other labor conditions are minimal. Thus, our result suggest the fixed-term contract and regular workers are widely separated in South Korea.

In the second chapter, we conduct a survey to examine how the business would respond to the increase in the maximum duration of fixed-term contract to four years. Specifically, we survey firms’ hypothetical response to the increase in the maximum duration of fixed term contract. The empirical results suggest that the conversion of fixed-term workers to regular workers depend on labor flexibility. In particular, regardless of the length of maximum duration, business that lack labor flexibility would less likely to convert fixed-term workers to regular workers and more likely to terminate the contract. Furthermore, more than 90% of the firms respond that the increasing the maximum duration would not change the conversion rate of fixed-term workers to regular workers. However, we also find suggestive possibility that for the business with lack of labor flexibility, increase in maximum duration of fixed-term contract would increase the conversion rate.

In the final chapter, we examine the impact of the law on workers’ welfare which has been overlooked by previous literature despite its importance. Specifically, we examine the impact of conversion to “indefinite contract workers” on health outcome of the fixed-term workers. The empirical analysis suggest that the fixed-term workers experience improvement on subjective job security and health after being converted to “indefinite contract workers.” These improvement is more prominent among workers in establishment with more than 100 workers and among college graduates. However, we do not find any changes in behaviors such as smoking, drinking and excercise that can affect health outcomes. Furthermore, we do not find evidence supporting the improvement in wage and working hours after the conversion to “indefinite contract workers.” The result, thus suggest that the law improved subjective well-being of workers despite its limited impact on objective working conditions.
목차
발간사
요 약

제1장 기간제 근로의 현황: 노동이동과 고용형태 변화 (박윤수⋅김세익)
 제1절 서론
 제2절 제도적 배경
 제3절 선행연구
 제4절 분석자료
 제5절 실증분석
 제6절 요약 및 결론
 참고문헌
 부 록

제2장 기간제 사용기간 연장의 예상효과 (박윤수⋅박우람)
 제1절 서론
 제2절 기간제 근로: 디딤돌인가, 함정인가?
 제3절 설문조사
 제4절 실증분석
 제5절 요약 및 결론
 참고문헌
 부 록

제3장 무기계약직 전환이 근로자의 후생에 미친 영향: 주관적 건강 및 고용안정성을 중심으로 (박우람)
 제1절 서론
 제2절 제도적 배경
 제3절 선행연구
 제4절 데이터 및 실증모형
 제5절 실증분석 결과
 제6절 결론
 참고문헌

ABSTRAC
관련 자료 ( 10 )
  • 주요 관련자료
  • 같은 주제자료
공공누리

한국개발연구원의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3유형 : 출처표시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저작권정책 참조

담당자
윤정애 전문연구원yoon0511@kdi.re.kr 044-550-4450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시나요?
네이버로그인
카카오로그인
보안문자 확인

무단등록 및 수집 방지를 위해 아래 보안문자를 입력해 주세요.

KDI 직원 정보 확인

담당자 정보를 확인해 주세요.

등록완료

소중한 의견 감사드립니다.

등록실패

잠시 후 다시 시도해주세요.

Join our Newsletter

매일 새로운 소식으로 준비된 KDI 뉴스레터와 함께
다양한 정보를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