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신뢰 개념에 관한 비교 연구: 빅데이터를 이용한 접근 - KDI 한국개발연구원 - 연구 - 보고서
본문 바로가기

KDI 한국개발연구원

KDI 한국개발연구원

SITEMAP

연구보고서 정부신뢰 개념에 관한 비교 연구: 빅데이터를 이용한 접근 2016.12.31

표지

Series No. 2016-10

연구보고서 정부신뢰 개념에 관한 비교 연구: 빅데이터를 이용한 접근 #법경제 일반(기타) #중앙·지방정부

2016.12.31

  • 프로필
    김재훈 선임연구위원
  • KDI
    오형나
  • KDI
    송민
  • KDI
    홍수린
  • KDI
    안주영
국문요약
2016년 가을, 대한민국의 국민은 대통령을 필두로 비선실세와 정부(특히 청와대)가 지난 4년 가까이 정부정책과 민주적 헌정질서를 어떻게 유린하였는지를 목도하고 있다. 백일하에 드러난 비선실세 국정농단 사건은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을 ‘사실상 지지 없음’과 같은 5%대로 급강하시키고 있다. 대통령의 범죄혐의와 탄핵의 문제를 논외로 하더라도, 이렇게 낮은 국정지지율 혹은 정부에 대한 신뢰는 더 이상의 국정수행을 불가능하게 하는 것이다.

이와 같이 정부에 대한 국민의 신뢰는 정부의 국정수행에 긴요한 자원이 된다. 왜 그럴까? 정부의 형태와 상관없이 민주주의는 주권을 가진 국민이 특정 개인을 중심으로 한 정당이나 정당의 연합체에 그 주권의 일부분인 국정운영의 권한을 위임하는 것이다. 국민은 선거를 통하여 자신의 선호에 가장 가까운 집단을 선택하여 국가의 모든 중요한 정책결정을 할 수 있게 하는 것이다. 그 이유는 여러 가지가 제시될 수 있으나 국정의 전문성 혹은 국민의 정보 부족에서 그 주요 이유를 찾을 수 있을 것이다.

따라서 경제학의 전통적인 주인-대리인 문제로 정부에 대한 국민의 신뢰문제에 접근할 수 있다.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주권을 가진 국민은 복수의 경쟁적인 대리인 중 선거를 통하여 자신(중위투표자)의 선호에 가장 가까운 대리인(대통령과 여당 등의 정부여당)을 선택하여 국정운영을 맡기고 선택받지 못한 잠재적 대리인들로 하여금 견제하도록 한다. 우리는 잠재적 대리인을 야당이라 하고, 야당은 국민에게 정부여당의 국정운영의 문제점과 같은 정보를 제공한다. 반대로 정부여당은 자신의 국정운영이 국민에게 가장 바람직한 것이라고 지속적으로 정보를 제공한다.

이렇게 서로 대립되는 정보 중 정부여당의 정보를 설득력 있는 것으로 믿는 국민의 비율이 결국 국정지지율이 되는 것이고, 이에 따라 정부여당이 수행할 수 있는 정책의 한계가 결정되는 것이다. 야당의 경우 정부여당과는 대립적인 관계에 있기 때문에 야당이 국민에게 제공하는 정보가 정보가치를 가지는 경우는 드물 것이다. 이러한 과정에서 정부여당과 야당의 정보를 취합하여 객관적으로 전달해줄 수 있는 경쟁적인 언론의 존재와 그 이면에 언론의 자유가 보장되는지 여부가 주권자인 국민의 판단에 중요한 요소가 된다. 이와 같이 정부에 대한 신뢰는 민주주의 국가의 국정운영에 있어 매우 중요한 개념임에 분명하나, 개념의 모호성 혹은 불확정성으로 인해 이에 대한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연구에 많은 어려움이 있어 왔다.

이에 본 연구는 이러한 정부신뢰 개념의 모호성을 보완하기 위해서 한국과 비교대상국(미국)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정부신뢰의 개념을 정립하고, 이를 바탕으로 다양한 국제비교를 통하여 정부신뢰의 결정요인을 분석함으로써 정부신뢰를 제고할 수 있는 제도적 기초를 찾고자 한다. 정부신뢰 개념의 정립을 위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폐쇄적인 질문에 기초한 설문조사 방법에 비해 정부신뢰에 대한 다양한 논의를 파악할 수 있다.

먼저 정부신뢰에 대한 빅데이터는 일정 기간 한국과 미국의 온라인 뉴스와 트위터에서 ‘정부’, ‘정권’을 검색어로 수집하였다. 온라인 뉴스는 1995~2015년까지 20년간의 자료를 대상으로, 트위터는 2009~15년의 6년간의 자료를 대상으로 하였다. 온라인 뉴스기사의 경우 한국 자료가 약 67만개, 미국 자료가 약 53만개, 트위터의 경우 한국 자료가 839만개, 미국 자료가 5,768만개 수집되었다. 수집된 자료에서 불필요한 부분을 제거한 후 명사, 동사, 형용사, 부사, 어근 등만을 정제하였다. 정제된 자료를 다시 정부신뢰 영향요인 모델인 Mayer et al.(1995)의 세 가지 차원(능력, 호의, 성실 및 공정)에 해당하는 단어들을 정리하였다.

먼저, 한국 온라인 뉴스에서는 정부와 관련된 단어 중 학교와 관련된 단어들이 별개의 커뮤니티를 구성하고 있는데, 이는 한국사회의 교육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한다고 볼 수 있다. 한편, 미국, 중국, 일본, 대북과 같은 단어들이 가장 큰 커뮤니티를 구성하는데, 이는 정부와 관련하여 수출 위주 경제와 북한과 관련한 안보 및 외교 문제가 주로 다루어지고 있음을 나타낸다. 트위터의 경우, 가장 큰 커뮤니티에 나타난 단어들이 ‘문재인, 박근혜, 이명박, 부정선거’ 등인데 대통령선거와 관련된 논의가 가장 많이 이루어진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또한 세월호와 관련된 단어들이 하나의 커뮤니티를 이루고 ‘무능, 답답, 분노’와 같은 감정적인 단어들이 포함되어 있어, 세월호 사건에서 보인 정부의 무능함에 답답함과 분노를 많이 표현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미국 온라인 뉴스기사의 가장 큰 커뮤니티에서는 ‘tax, benefit, aid’ 등이 나타나는데 정부의 조세와 조세혜택에 높은 관심이 있음을 알 수 있다. 또한 ‘health, care’가 높은 빈도로 출현하는데 미국의 민간 의료보험 체계에서 정부의 의료보장 문제가 중요하게 다루어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미국 트위터의 경우 가장 큰 커뮤니티에서 광범위한 주제들과 함께 감정을 드러내는 단어들이 발견된다.
다음에서는 정부신뢰 관련 단어로 의미가 유사한 단어 목록을 살펴본다. 먼저 신뢰 영향요인 중 능력(ability)과 관련된 단어 목록을 보면, 실망하다(disappoint)와 관련하여 한국 온라인 뉴스에서는 ‘분노’와 ‘화’가 유사도 상위권에 나타나지만, 트위터에서는 ‘아쉽다’, ‘기대하다’ 등이 상위권에 나타났다. 미국 온라인 뉴스에서는 ‘좌절’, ‘불만’, ‘낙담’과 같은 단어들이, 트위터에서는 ‘끔찍함’, ‘혐오스러움’, ‘부끄러움’과 같은 단어들이 유사도 상위권을 기록하였다. 무능함(incompetent)과 관련하여, 한국 온라인 뉴스에서는 ‘독선, 부도덕’이, 트위터에서는 ‘멍청함’이 높은 유사성을 보였다. 미국에서는 뉴스와 트위터 공히 ‘거만함’, ‘부정부패’가 유사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상과 같이 실망, 무능과 관련된 단어들은 미국과 한국이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다. 믿음직함(reliable)과 관련된 단어 목록을 보면, 한국 트위터에서는 ‘신뢰함, 신뢰, 믿다’와 유사성이 높지만, 뉴스에서는 ‘존경, 고귀, 수호자’와 같은 단어와 높은 유사성을 보였다. 한편, 미국의 경우 뉴스에서는 ‘세련, 정확’과 같은 단어가, 트위터에서는 ‘접근성, 안정, 안전’과 의미적으로 높은 유사성을 보였다. 한국 뉴스의 경우 믿음직함은 그 대상이 존경스럽고 고귀한 수호자로 그려지는 반면, 미국 뉴스의 경우에는 그 대상이 세련되고 정확함으로 그려지고 있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음을 알 수 있다.

호의(benevolence)와 관련된 단어 분석 결과를 보면, 도움(help)의 경우 한국 온라인 뉴스에서는 ‘활력소, 원동력, 영향’이, 트위터에서는 ‘지원, 협조, 협력’이 높은 유사성을 나타냈다. 미국 뉴스에서는 ‘보상, 유인’이, 트위터에서는 ‘창업가, 투자’가 유사도가 높았다. 한국의 경우 도움, 지원은 민간의 노력이 전제되지 않는 재정지원에 가까운 의미이고, 미국의 경우 민간의 노력을 유도하는 재정지원에 가깝다고 해석할 수 있다.

기득권(vested)의 경우, 한국 뉴스에서는 ‘공천권, 정치권력’이, 트위터에서는 ‘수구, 보수’가 유사성이 높았다. 미국 뉴스에서는 ‘농장주, 목장주’와 같은 단어의 유사성이 상위권에 등장하였다. 또한 공화당 소속의 정치인들 이름이 목록에 포함되어 있다. 반면, 트위터에서는 ‘부정부패, 이기주의’ 관련 단어와 금전 관련 단어들이 높은 유사성을 나타냈다. 이러한 차이의 이유는 한국에서는 공천이 하향식으로 이루어져 기득권으로 인식되는 반면, 미국에서는 농장이나 목장에 대한 정부보조금으로 인해 전통적으로 기득권으로 인식되기 때문인 것으로 사료된다.

성실 및 공정(integrity)과 관련한 분석 결과는 다음과 같다. 투명성(transparent)과 관련하여 한국 뉴스에서는 ‘철저, 엄격’ 등의 단어들이, 트위터에서는 ‘깨끗함, 올바름, 청렴함’과 같은 단어들이 유사성 면에서 상위권을 기록하였다. 반면, 미국의 뉴스와 트위터에서는 공히 ‘효율성, 효과성, 능력’과 관련한 단어들이 높은 유사성을 보였다. 이는 한국에서는 투명성이 부패의 반대로 인식되고 있지만, 미국에서는 투명한 경쟁을 통한 효율성, 능력으로 인식되고 있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조작(manipulate)과 관련해서는, 한국 뉴스와 트위터 모두 ‘여론조작, 은폐’가 유사성에서 가장 상위권을 차지하였고, 미국에서도 모두 ‘왜곡하다’가 가장 높은 유사도를 보였다.

이상에서 간략히 살펴본 바와 같이, 한국과 미국의 소셜미디어에 반영된 정부신뢰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볼 때, 몇 가지 제도적 혹은 역사적 경험의 차이에 따른 인식의 차이는 존재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유사함을 보이고 있다. 따라서 보다 엄밀한 분석에 따른 것은 아니지만 대체적으로 정부신뢰 개념의 보편성은 어느 정도 확인된다. 다만, 정부신뢰 개념에 내포된 구체적인 내용의 구성은 국가마다 다를 수 있음을 배제하는 것은 아니라는 점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다음으로 정부신뢰의 결정요인을 살펴보면, 정부신뢰가 어떻게 형성되는지에 대한 체계적인 이론이 현재로서는 없다. 이런 이유로 연구주제와 자료의 이용 가능성에 따라 상당한 차이를 보이는 것이 사실이다.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정부신뢰는 시민이 형성하는 것인 만큼 개인의 특성, 경험, 유인체계 등이 영향을 미칠 것이고, 그가 속한 사회, 정치체계, 평가대상인 정부, 정치인의 특성 등이 영향을 미칠 것이다. 이러한 점을 감안하여 정부신뢰의 결정요인을 분석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먼저, 정부신뢰는 1인당 GDP가 높아짐에 따라 하락하지만, 1인당 GDP가 일정 수준을 넘어서면 1인당 GDP가 증가함에 따라 정부신뢰도 높아지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경제성장률은 정부신뢰와 양의 관계를 가진다. 반면, 교육수준의 상승에 따라 정부신뢰가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교육수준의 상승으로 정부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기 때문인 것으로 생각된다. 재난이나 인명피해를 동반한 사고의 발생은 정부신뢰를 높이는 방향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분석되었는데, 이는 정부에 대한 비난보다는 정부 존재의 필요성을 인식하는 방향으로 작용하기 때문인 것으로 사료된다. 정부 청렴도가 상승하면 정부신뢰는 높아지고, 언론자유가 높아지면 정부신뢰는 낮아지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한국의 정부신뢰는 다양한 조사에서 상당히 낮은 수준으로 나타나고 있는데 그 이유는 무엇인가? 먼저 한국의 1인당 GDP 수준은 앞서 언급한 정부신뢰와의 U자 관계에서 변곡점 부근에 존재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다음으로 한국의 교육수준은 1인당 GDP 수준이 비슷한 국가와 비교해 매우 높은 편이다. 그리고 한국의 반부패 수준은 매우 낮은 수준이다. 마지막으로 한국의 언론자유는 선진국들에 비해 낮은 편이고 1995년부터 지속적으로 낮아지고 있다. 언론자유와 정부신뢰가 음의 상관관계를 가지는 것으로 분석되었지만 언론자유가 보장되는 국가들로만 한정할 경우 양의 상관관계를 보인다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 즉, 언론자유가 공공부문의 부패를 드러냄으로써 처음에는 정부신뢰가 감소하지만 이후 언론감시에 따른 부패가 감소함으로써 정부신뢰를 높이는 방향으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다시 한국과 미국의 소셜미디어 빅데이터 자료로 돌아가서 온라인 뉴스를 분석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정부신뢰와 관련하여 한국과 미국에서 공히 정부의 능력, 정부의 좋은 의도, 정부의 청렴 및 공정 순으로 언급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단어의 감성으로 구분하면 양국 모두 중립어가 가장 많이 언급되고 다음으로 긍정어, 마지막으로 부정어가 언급되었다. 하지만 한국의 경우 미국에 비해 긍정어의 비중이 높은 편인데, 한국의 정부신뢰 수준이 미국에 비해 낮은 점을 고려하면 이는 한국의 낮은 언론자유 수준을 반영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뉴스기사의 노출빈도를 고려하면 미국의 경우는 순서가 그대로이고 한국의 경우 위의 순서가 변화하는데, 청렴 및 공정, 정부의 능력, 호의 순이 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한국 언론에 비춰진 정부의 모습으로 가장 중요한 부분은 도덕성, 청렴, 반부패, 공정이라는 의미이다.

이제까지 정부신뢰의 횡단면 국제비교를 통하여 정부신뢰의 결정요인을 살펴보았는데, 사회⋅경제적 환경의 변화, 정치적 스캔들, 인명피해를 동반한 사건이나 자연재해의 발생이 정부신뢰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분석 결과는 다음과 같다. 먼저 정권 말기에 정부신뢰가 하락하고 새 정부가 들어서면 정부신뢰는 올라가는 허니문 현상이 나타난다. 다음으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에는 호의나 청렴 관련 단어의 빈도가 감소하고, 능력 관련 단어의 빈도가 높아졌다. 메르스, 천안함, 연평도 사건 때에도 이와 유사한 경향이 나타났다.
한국에서는 정부신뢰가 떨어지면 청렴 및 공정 관련 단어와 호의 관련 단어가 뉴스에서 언급되는 빈도가 높아지지만, 미국에서는 반대로 정부의 능력 관련 단어의 언급이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한국에서는 정부신뢰 추락의 문제를 정부부패의 문제로 인식하지만, 미국에서는 정부능력 부재의 문제로 인식한다고 해석할 수 있다. 언론에서 정부부패에 대한 기사가 많아지면 이는 정부신뢰 하락의 전조로 볼 수 있다.

마지막으로 이상의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정부신뢰 제고를 위한 정책제언을 제시한다. 한국은 1인당 GDP 수준에 비해 매우 낮은 정부신뢰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데, 그 원인은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시민의 높은 교육수준, 정부의 낮은 반부패 수준, 낮은 언론자유 수준에 있다고 사료된다. 이 중 부패와 언론자유에 초점을 맞출 필요가 있다. 정부신뢰 개선을 위한 기본적인 원칙은 모든 공공조직의 개방성 강화, 투명성 강화, 민주적 통제 강화를 들 수 있다. 이러한 원칙의 구체화를 위한 제도적 개선방향은 공직선거의 상향식 공천제 도입, 공직임용제도의 개방화 개혁, 사법조직의 개방화와 독립성 개혁, 정보기관의 민주적 통제, 관치금융의 해소, 언론에 대한 통제 차단, 공기업 경쟁체제의 도입과 민영화 등을 들 수 있다.
영문요약
In the fall of 2016, Korean people were gripped by a series of corruption scandals which center on a shady relationship between their president and her unknown outside advisor in partnership with the government (in particular, the Blue House). Her presidency in the past four years was found to be fraught with several cases of willful infringement on government system and democratic order. The final unraveling of these political scandals came with a nosedive in the approval rating to the 5% level, pointing to ‘de facto’ zero support. Such low rating or trust in government is ravaging enough to paralyze the operation of national affairs, even setting aside criminal charges against the president and impeachment issues.

Trust in government is a resource of great importance for government to run national affairs. Why is it so important? To answer that, it is necessary to think about the definition and operation of democracy in which regardless of the type of government, sovereignty resides in the people and the people delegate a part of their power to representatives—who could be a political party led by an individual or an alliance of political parties—so that they could operate national affairs and make necessary policy decisions on behalf of the people. At every election, people vote for a group that they think will represent best the interest of its voters. Why to use such representative democracy system may vary but probably it is because general public have no expertise or information on national affairs.

In this context, the principal-agent theory, one of classic themes in economics, can be used to look into the issue of trust in government. As aforementioned, at election, people with sovereign rights—median voters—choose the one (president and the ruling party) they think will work successfully on national affairs on their behalf while failed candidates are left to serve a role as a check on power. The latter can be referred to as potential agents who are opposition parties and provide the public with noteworthy issues such as problems in national affairs run by the ruling party. In the meantime, the ruling party keeps sending out a message to the public emphasizing the appropriateness of their way of operating national affairs.

The proportion of people in agree with the information from the ruling party means the approval rating for then government and this approval rating determines the boundaries of the ruling party’s policy stance. On the other hand, considering the conflicting relationship between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information from opposition parties may be of little value to the public. What affects public’s judgement most in this process is as follows: whether competent press is present who can compile information from both sides and deliver it to the public in an objective manner and whether the press’ free speech is guaranteed. In short, trust in government is certainly of great importance for a democratic country to operate national affairs, but its ambiguity in concept and definition has defied several attempts for in-depth studies from more objective and scientific perspectives.

Thus, this study conducted big data analysis on Korea and the US (comparison target) to remove such ambiguity. Results were compared to analyze the determinants to trust in government in order to seek institutional basis that could strengthen it. The big data analysis is better effective in identifying diverse discussions with respect to trust in government than the conventional interview survey consisting mostly of closed questions.

Above all, this paper gathered necessary big data by typing in ‘government’ and ‘administration’ for search in online news articles and Twitter messages in the US and Korea. Samples of online news articles were released between 1995 and 2015 and those of Twitter messages between 2009 and 2014: a total 670,000 online news articles and 8,390,000 Twitter messages in Korea’s data sets and 530,000 news articles and 57,680,000 Twitter messages in the US data sets were gathered. After removing unnecessary elements, author extracted words in forms of noun, verb, adjective, adverb and root and these are categorized into three groups (ability, benevolence and integrity) according to the trust model proposed by Mayer et al. (1995).

First, as for Korea’s online news articles, of government-related words, school-related words form a separate community, pointing to Korea’s strong attention to education. Also, there is another large community consisting of ‘the US,’ ‘China,’ ‘Japan’ and North Korea-related words, suggesting that government issues have most to with export-driven economy and North Korea-related security and diplomacy. Korea’s Twitter messages exhibit the largest community of words such as ‘Moon Jae-in,’ ‘Park Geun-hye,’ ‘Lee Myung-bak’ and ‘rigged election,’ meaning that discussions are mostly regarding presidential election. Also, Sewol ferry-related words form a community (group) which contains emotional words such as ‘incompetent,’ ‘anxious’ and ‘furious,’ hinting at public sentiment towards the government’s response to the Sewol ferry sinking.

Then, US’ online news articles exhibit the largest community of ‘tax,’ ‘benefit’ and ‘aid,’ pointing to public’s high interest in government tax programs and benefits. Also, ‘health’ and ‘care’ were commonly mentioned, suggesting that the US government’s healthcare security program is of great significance to the public health insurance system. In US’ Twitter messages, the largest community is found to contain words about diverse themes and emotion.

Next looks into the list of words used as a synonym for the three words related to trust in government—government’s ability, benevolence and integrity aforementioned as three factors affecting trust in government. First, of ability-related words, ‘disappoint’ was mentioned with high similarity to ‘furious’ and ‘angry’ in Korea’s online news articles and ‘wistful’ and ‘expected’ in its Twitter messages while to 'frustrated', 'dissatisfied' and 'discouraged' in US’s online news articles and ‘appalling,’ ‘disgusting’ and ‘shame’ in its Twitter messages. Also, ‘incompetent’ was mentioned with high similarity to ‘self-righteousness’ and ‘immorality’ in Korea’s online news articles and ‘stupidity’ in its Twitter messages while to ‘arrogance’ and ‘corruption’ in both US’ online news articles and Twitter messages.

Above findings imply that the use frequency of words related to ‘disappoint’ and ‘incompetent’ is not very different between the US and Korea. Then, ‘reliable’ was mentioned with high similarity to ‘trust’ and ‘believe’ in Korea’s Twitter messages and ‘respect,’ ‘honorable’ and ‘guardian’ in its online news articles while to ‘accessibility,’ ‘stability’ and ‘safety’ in US’s Twitter messages and ‘sophisticate’ and ‘accurate’ in its online news articles. To put it another way, something ‘reliable’ is depicted in the image of a respected and honorable guardian in Korea’s news articles while the word infers something sophisticate and accurate in US’ news articles.

According to the analysis of words related to benevolence, ‘help’ was used with high similarity to ‘energy,’ ‘driving force’ and ‘influence’ in Korea’s online news articles and ‘support,’ ‘cooperation’ and ‘collaboration’ in its Twitter messages while to ‘reward’ and ‘incentive’ in US news articles and ‘entrepreneur’ and ‘investment’ in its Twitter messages. Thus, it can be said that ‘help’ and ‘support’ are similar in meaning to government-financed support which demands no prior effort from the private sector in Korea but induces efforts from the private sector in the US.

Also, ‘the vested’ was mentioned with high similarity to ‘power to name candidate’ and ‘political power’ in Korea’s news articles and ‘extreme conservative’ and ‘conservatism’ in its Twitter messages while to ‘farm owner’ and ‘ranch owner,’ along with a few names of Republican politicians, in US news articles and ‘corruption’ and ‘egoism’ and money-related words in its Twitter messages. Such stark difference between the US and Korea is probably due to the difference in the understanding of the vested—typified by the top-down candidate recommendation system in Korea whereas by traditional subsidy given to farms or ranches in the US.

The following summarizes the results of analysis on integrity-related words. ‘Transparent’ was used with high similarity to ‘thorough’ and ‘rigid’ in Korea’s news articles and ‘clean,’ ‘righteousness’ and ‘integrity’ in its Twitter messages while to ‘efficiency,’ ‘effectiveness’ and ‘competence’ in US news articles and Twitter messages. This suggests that ‘transparent’ is seen as an antonym for ‘corruptive’ in Korea whereas people in the US associate the word with competence or efficiency through transparent competition. Also, ‘manipulate’ was used with high similarity to ‘poll manipulation’ and ‘concealment’ in Korea’s news articles and to ‘distort’ in US news, too.

The sections above are a brief examination of the big data on trust in government reflected in SNS messages in the US and Korea. The result confirms a certain gap in understanding between two countries caused by their difference in institutional or historical experiences, but most findings in two countries have a lot in common. The analysis in this paper may not be sufficiently rigorous, but it can somewhat verify the universality of the concept of trust in government. However it should be noted that this paper does not preclude the possibility that the composition of concrete contents implied in the concept may vary from country to country.

Next is about determinants to trust in government. No systemic theories have been made so far as to how trust in government is developed. Thus, existing theories show huge differences depending on themes or available resources they apply. As aforementioned, trust in government is created by the public, meaning that it will be influenced by individual’s characteristics, experience and incentive system, society and political system to which the individual belongs, the government as an evaluation target and politicians’ characteristics. Taken all together, this paper analyzed determinants to trust in government and obtained results as follows.

First, an increase in per capital GDP causes a decrease in trust in government, but when the increase exceeds a certain level, the trust is found to rise with increased per capita GDP. A country’s economic growth rate moves in positive proportion to trust in government whereas people’s educational level is in negative proportion to trust in government. This is probably because trust in government tends to strengthen with increased educational level. Disasters or incidents that result in human casualties are found to heighten trust in government, as people grow aware of the necessity of the presence of government. According to the analysis, the more transparent government becomes, the more trust in government people have. The more freedom of speech, the less trust in government.

In the domain of trust in government, Korea is among the lower ranking countries in several surveys. To understand why this happens, look at Korea’s per capita GDP which is situated at the bottom curve of its ‘U-shaped’ relationship between trust in government. Then Korea’s educational level is much higher than other countries whose per capital GDP is similar to Korea’s. Not only that, anti-corruption level is very and Korea ranks lower than advanced countries in the domain of free speech—its ranking has been on a constant decline since 1995. The analysis found the negative correlation between free speech and trust in government, but a positive correlation was observed among countries with guaranteed freedom of speech. This is because trust in government weakens first after free speech exposes corruption of the public sector, but afterwards people will have more trust in government as corruption diminishes with strengthened monitoring by the press.

According to the analysis of online news articles using SNS big data sources in Korea and the US, when it comes to the issue of trust in government, people mention words related to government’s ability, benevolence and integrity—listed in the order of frequency of use. Both countries use emotionally neutral words the most often, followed by positive and then negative words. The proportion of positive words in Korea is relatively higher than in the US. This could mean a weak freedom of speech in Korea considering its lower trust in government than the US’. Taking into account the exposure frequency of news articles, the order of use frequency shows no change in the US but government’s integrity comes first before ability and benevolence in Korea. The result implies that the most significant qualities of government are morality, integrity, anti-corruption and fairness in the eyes of the Korean press.

The findings above are about the analysis of determinants to trust in government through cross-sectional international comparison. Next is about impacts brought to trust in government in the event of social and economic changes, political scandal and incidents or natural disaster that result in human causalities. It is often the case that the exiting administration experiences a fall in trust in government and the new entering administration enjoys an increase. When the global financial crisis occurred in 2008, the use frequency of words related to benevolence and integrity decreased while that of ability-related words increased. Similar tendency is observed during MERS outbreak and North Korea torpedo attacks on Cheonan warship and shell attack on Yeonpyeong Island.

When trust in government weakens, Korean news tend to use words related to integrity and benevolence more frequently whereas US news are found to use ability-related words more often. This implies that the fall in trust in government is understood as corruption-related in Korea but as incompetency-related in the US. If the press covers more corruption-related articles than before, it may be a sign of a fall in trust in government.

In concluding this summary, it will be important to suggest policy recommendations to improve trust in government using the findings obtained. Korea’s trust in government is very low compared to its per capita GDP level. This appears to be because public is highly educated, but the levels of the government’s anti-corruption and the press’ free speech are very low. Of these issues, focus needs to be on anti-corruption and free speech. The basic principles to enhance trust in government are heightening openness, transparency and democratic control of all public organizations. Institutional improvement measures to materialize these principles include the followings: adopting a bottom-up approach to the candidate recommendation system, enhancing openness in the public service recruitment system, transforming the judicial system into a more open and independent one, ensuring a democratic control of intelligence agencies, resolving the issue of government-controlled finance, preventing control over the press and adopting competition system to government-run enterprises and promoting their privatization.
목차
발간사
요 약

제1장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정부신뢰의 개념 정리 및 다국가 비교분석
 제1절 연구의 배경
 제2절 연구방법
 제3절 결 과

제2장 신뢰의 종류
 제1절 신뢰대상별 연구방법론
 제2절 신뢰대상에 따른 분류

제3장 정부신뢰의 개념과 구성요소
 제1절 정부신뢰 개념의 분해
 제2절 정부신뢰의 세부 개념
 제3절 정부신뢰 설문조사의 일관성

제4장 정부신뢰 결정요인
 제1절 신뢰대상별 연구방법론
 제2절 다국가 표본을 이용한 정부신뢰 결정요인 분석
 제3절 주요 국가의 정부신뢰 결정요인 수준

제5장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한국과 미국의 정부신뢰 개념 비교연구
 제1절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발견된 정부신뢰 연관어
 제2절 미디어 데이터를 통해 본 한⋅미 정부신뢰 개념의 중요도 비교

제6장 빅데이터를 이용한 한국과 미국의 정부신뢰에 관한 비교연구
 제1절 정부신뢰에 관한 미디어 변수의 추이: 사회경제적 환경 및 이벤트의 미디어 효과
 제2절 정부신뢰와 정부신뢰 연관어의 미디어 노출빈도와의 상관관계

제7장 결론 및 정책적 시사점

참고문헌
부 록
관련 자료 ( 9 )
  • 주요 관련자료
  • 같은 주제자료
공공누리

한국개발연구원의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3유형 : 출처표시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저작권정책 참조

담당자
윤정애 전문연구원yoon0511@kdi.re.kr 044-550-4450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시나요?
네이버로그인
카카오로그인
보안문자 확인

무단등록 및 수집 방지를 위해 아래 보안문자를 입력해 주세요.

KDI 직원 정보 확인

담당자 정보를 확인해 주세요.

등록완료

소중한 의견 감사드립니다.

등록실패

잠시 후 다시 시도해주세요.

Join our Newsletter

매일 새로운 소식으로 준비된 KDI 뉴스레터와 함께
다양한 정보를 확인하세요.